뉴스 > 사회

[단독] 계곡 '봉이 김선달' 편의 봐주는 지자체

강세훈 기자l기사입력 2018-08-06 19:30 l 최종수정 2018-08-06 20:01

【 앵커멘트 】
올여름도 계곡에 평상을 깔고 자릿세 받는 상인들 때문에 피서 기분 망치신 분들 많으실 텐데요.
이런 배짱 영업이 가능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자치단체가 단속을 하기는커녕 상인들의 편의를 봐줬거든요.
강세훈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피서 인파로 가득한 전남의 한 계곡입니다.

목 좋은 자리마다 평상이 빼곡합니다.

국유지인데도 상인들은 자기 땅처럼 돈까지 받습니다.

▶ 인터뷰 : 최희자 / 피서객
- "돗자리 깔고 놀고 싶어 왔는데 이렇게 평상을 놔두고 여기서 (음식을) 사먹게끔 하니까 어쩔 수 없이…."

해당 지자체는 올여름 단속을 한 번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전남 담양군청 관계자
- "본연의 업무 하기도 지금 바빠요. (단속할) 인력이 안 됩니다."

기자가 군청에 가봤습니다.

직원들은 업무 시간에 에어컨 밑에서 잠을 자고 있습니다.

심지어 상인들이 폭염 때문에 계곡물이 말라 영업이 어렵다고 하자, 담양군은 인근 저수지 물을 방류해줬습니다.

▶ 인터뷰 : 전남 담양군청 관계자
- "공무원이 이거 안 된다고 해보세요? 그러면 공무원이 불친절해. 저런 공무원이 어떻게 공무원이야? (민원 들어옵니다.)"

피서객이 신고해도 별 소용이 없습니다.

▶ 인터뷰 : 계곡 상인
- "솔직히 말씀드리면 (담양군에) 이런 계곡이 더 있어요. 이만큼 경제가 돌아가면 군 입장에서는 나쁠 게 없죠. 저희도 세금 낼 거 다 내거든요."

더위를 피하려 온 계곡에서 자릿세 횡포는 피할 수 없는 게 현실입니다.

MBN뉴스 강세훈입니다.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