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기춘 '석방 반대' 한밤중 소란…'국정 농단' 줄줄이 석방

기사입력 2018-08-06 19:30 l 최종수정 2018-08-06 20:35

【 앵커멘트 】
'문화계 블랙리스트'로 수감 중이었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대법원 선고가 늦어지면서 562일 만에 석방됐습니다.
현장에는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려 김 전 실장의 석방에 격렬히 항의하는 소동이 빚어졌습니다.
김도형 기자입니다.


【 기자 】
검은 정장 차림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구치소에서 빠져나옵니다.

지난해 1월 구속된 이후 562일만입니다.

▶ 인터뷰 : 김기춘 / 전 청와대 비서실장
- "일 년 반 만에 석방됐는데 심경 한 말씀 해주십시오."
- "…."

취재진의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김 전 실장의 석방을 막으려는 집회 참가자들이 몰렸고,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습니다.

200여 명은 김 전 실장의 차량을 40여 분 동안 막았고, 차량 유리창이 깨지고 곳곳이 찌그러지고 나서야 구치소를 벗어났습니다.

김 전 실장은 2심에서 징역 4년을 받았지만 대법원 선고가 늦어지면서, 최장 구속기한인 1년 6개월을 채우고 석방됐습니다.

같은 이유로 석방된 국정농단 피고인만 문형표 전 보건복지부 장관을 비롯해 모두 5명.

다음 달 22일에는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구속기간도 만료됩니다.

▶ 인터뷰(☎) : 허 윤 / 변호사
- "불구속 재판은 구속 재판에 비해서 재판부가 급하게 기일을 잡을 필요가 없어서 재판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석방이 잇따르자,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지난달 30일 대법원에 선고를 서둘러달라고 의견서를 제출했습니다.

MBN뉴스 김도형입니다.[nobangsim@mbn.co.kr]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한주희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