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경수, 피의자 신분 소환…"정치 특검" 불쾌감

이병주 기자l기사입력 2018-08-06 19:41 l 최종수정 2018-08-06 19:44

【 앵커멘트 】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의 공범 혐의 등을 받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특검에 소환됐습니다.
김 지사는 특검에 협조하겠다면서도, "정치특검 말고 진실을 밝혀달라"고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이병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특검 수사 개시 41일 만에 소환된 김경수 경남지사는, 예정된 시간보다 5분가량 먼저 특검 사무실에 도착했습니다.

차에서 내려 사무실로 향하는 동안에는,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거나 주먹을 불끈 쥐는 등, 수사에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저는 이번 사건 관련해서 누구보다 먼저 특검의 도입을 주장했었습니다."

"자신뿐 아니라 국민들도 특검이 진실을 밝혀주길 기대하고 있다"고 운을 뗀 김 지사는, 특검 수사를 정치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최근 일부 언론 등을 통해 확인되지 않은 의혹들이 제기된 데 대한 불쾌감을 드러낸 겁니다.

▶ 인터뷰 : 김경수 / 경남도지사
- "정치적 공방이나 갈등을 확산시키는 정치 특검이 아니라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진실 특검이 되어주시길…."

김 지사는 불법 매크로프로그램 '킹크랩'을 사전에 알았는지 여부 등, 관련 혐의를 묻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MBN뉴스 이병주입니다.[ freibj@mbn.co.kr ]

영상취재 : 전범수 기자
영상편집 : 윤 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