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녀의 사랑' 윤소희, 운명의 남자는? '츤데레' 현우 vs '순정파' 이홍빈

기사입력 2018-08-07 15:06 l 최종수정 2018-08-07 15: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마녀의 사랑' /사진=MBN 영상 캡처
↑ '마녀의 사랑' /사진=MBN 영상 캡처


'마녀의 사랑' 마녀 윤소희의 마력을 되살려줄 '운명의 인간 남자'는 누굴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습니다.

'츤데레' 현우와 '순정파' 이홍빈 중 한 명일 것이라는 추측이 시청자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50년 전통 국밥집을 운영하는 걸크할매-패왕색-러블리 만찢 마녀 3인방과 동거하게 된 국밥집 건물주의 판타지 로맨스입니다.

마녀의 사랑은 회를 거듭할수록 시청자들의 판타지를 자극하는 예측불가 전개와 한시도 눈 뗄 수 없는 설렘 가득한 스토리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습니다.

지난 '마녀의 사랑' 4회는 '국밥 배달 마녀' 윤소희(초홍 분)가 실연의 상처에 마력을 모두 상실하게 된 뒤 흑마녀 화자(홍경연 분)를 찾아가는 위험천만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화자는 마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3주 안에 '운명의 남자'를 찾아 키스해야 한다는 비책을 내놓으며 마녀의 남자가 누굴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상승시킨 상황입니다.

이에 윤소희의 마력을 되살릴 '운명의 남자'로 가장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는 현우-이홍빈의 매력과 가능성을 짚어봤습니다.

유력 후보 첫 번째는 현우입니다. 극 중 '국밥집 건물주' 마성태 역을 맡은 현우는 윤소희와 편의점 업어치기 만남, 물벼락 만남 등 악연으로 엮였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녀에게 빠져드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설렘 지수를 상승시키고 있습니다.

특히 냉정하면서도 까칠한 말투로 윤소희와 티격태격하는 현우는 전남친 최민수(최태환 분)가 윤소희에게 행패를 부리자 거침없이 주먹을 날리는 등 뒤에서 챙겨주는 '츤데레' 면모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했습니다.

또 다른 유력 후보는 '순정파 웹툰 작가' 황제욱 역을 맡은 이홍빈입니다. 극 중 이홍빈은 멍뭉미(강아지 같은 귀여운 매력) 비주얼에 능청스러운 성격으로 겉으로는 가벼워 보이지만 어릴 적부터 윤소희를 향한 일편단심 순정파 면모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한 인물입니다.

특히 '마녀의 사랑' 4회 엔딩에서 이홍빈이 인파가 북적거리는 광장 한가운데서 윤소희를 발견한 뒤 환하게 미소 짓는 모습이 그려져 그가 윤소희의 운

명의 남자가 아니냐는 주장에 힘이 실리고 있습니다.

이처럼 극과 극 매력을 갖춘 현우-이홍빈 중 과연 마녀 윤소희의 '운명의 인간 남자'는 누굴지, 윤소희는 3주 안에 운명남과의 키스를 통해 마력을 되찾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N 수목드라마 '마녀의 사랑'은 매주 수·목 오후 11시에 방영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