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부산항서 '하반신 시신' 떠올라…범죄 연루 수사

기사입력 2018-08-08 19:30 l 최종수정 2018-08-08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낮 부산국제여객터미널 앞바다에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이 발견됐습니다.
성별조차 알 수 없는 상태였는데, 신원 확인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박상호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바다에 떠밀려온 쓰레기 사이로 사람이 엎드려 있는 듯한 형체가 보입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확인했더니 시신이었습니다.

▶ 인터뷰(☎) : 항만 작업자 (최초 발견)
- "(바다 속에) 사람이 기역 자로 굽어 있던데, 사람인지 인형인지 확실히 몰라서 (신고했죠.)"

청바지를 입은 채로 발견된 시신은 하반신만 남은 상태였습니다.

신원을 확인할만한 단서도 전혀 나오지 않았습니다.

▶ 스탠딩 : 박상호 / 기자
- "시신을 인양한 해경은 주변 해역을 추가로 수색했지만, 상반신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시신은 백골화가 일부 진행될 정도로 심하게 부패했습니다.

▶ 인터뷰(☎) : 해경 관계자
- "타살이나 자살 여부는 알 수 없어서 일단 부검할 예정이고요. 그것(성별)도 지금 확인이 안 됩니다."

해경은 DNA 감정 등을 통해 신원부터 확인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

영상취재 : 정운호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