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 BMW 긴급안전진단서 '소프트웨어 조작' 여부 조사

기사입력 2018-08-09 19:30 l 최종수정 2018-08-09 1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BMW는 현재 리콜 대상 차량에 대해 당장 타고 다녀도 되는지를 알려주는 긴급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안전하다고 해도 결국은 리콜을 해야 한다는 건 변함이 없어서 모순이 많은 조치라는 지적인데요,
그런데 안전진단을 하면서 BMW가 화재 가능성을 낮추기 위해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을 가능성을 정부가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민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환경부가 지난 7일 민간 전문가들을 비공개로 소집해 BMW가 현재 진행하고 있는 긴급안전진단에 대해 논의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시간가량 이어진 비밀회의에서 전문가들은 BMW가 안전진단을 해주면서 엄격한 국내 배출기준에 맞춰진 소프트웨어를 느슨하게 조작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이 소프트웨어는 배기가스를 모두 밖으로 보내지 않고 내부로 재순환시켜 결국 전체 배출량을 줄이는 부품 EGR을 통제하는 프로그램.

EGR 가동률을 낮추면 엔진 내부로 들어가는 배기가스의 양을 줄일 수 있고 그러면 화재 가능성이 낮아지게 됩니다.

BMW는 소프트웨어는 공개 불가라는 입장.

환경부는 조작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가스 배출량을 직접 측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 설정에 따라 배출량이 바뀌는 만큼 안전 진단을 마친 차량의 배출량과 정부에 신고한 배출량을 비교해보겠다는 겁니다.

무단으로 배출량을 조작하는 건 명백한 불법.

소프트웨어 조작으로 결론나면 이번 화재사고와는 별도로 폭스바겐 배기가스 조작 사건에 이어 '제2의 디젤 게이트'로 번질 수도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
- "상당히 심각한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도 있어요. 윤리적인 부분이니까…"

조사 결과는 이달 안에 나올 것으로 관측됩니다.

MBN뉴스 김민수입니다.
[ smiledream@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