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아스피린 500㎎' 자진회수 1년8개월만에 국내공급 재개

기사입력 2018-08-10 13:31 l 최종수정 2018-08-10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바이엘 아스피린500mg / 사진=연합뉴스
↑ 바이엘 아스피린500mg / 사진=연합뉴스


바이엘코리아는 해열·진통·소염제로 널리 쓰이는 아스피린500㎎의 국내 공급을 재개한다고 오늘(10일) 밝혔다. 2016년 12월 자진 회수 후 1년 8개월여만입니다.

당시 바이엘코리아는 2016년 말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아스피린500㎎ 일부 제품의 용출률이 자사 안정성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자진 회수했습니다. 용출률은 약을 먹었을 때 약의 유효 성분이 체내에서 방출되는 비율을 뜻합니다. 약의 안전성과는 무관합니다.

제품 회수 후 국내 공급이 중단되면서 1년 반 이상 시중에서 아스피린을 찾아볼 수 없었으나 오늘부터 공급이 재개된 것입니다.

김현철 바이엘코리아 컨슈머헬스 사업부 대표는 "생산공장을 인도네시아에서 독일로 이전하고, 안전용기와 포장 규정에 맞추기 위한 추가 설비 투자와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공급 재개가 계획보다 늦어졌다"며 "전국에 물량을 제공하는 데는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연내에는 공급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스피린은 용량에 따라 100㎎과 500㎎ 제품으로 나뉩니다. 아스피린100㎎은 아스피린프로텍트정100㎎과 성분과 용량이 동일한 제품으로,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복용합니다. 대부분의 소비자가 해열·진통을 목적으로 구매하는 제품이자 품절됐다가 이번에 공급이 재개된 제품은 아스피린500㎎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