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전히 강한 북태평양 고기압…폭염 이어지거나 태풍피해 가능성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18-08-10 19:30 l 최종수정 2018-08-10 20:10

【 앵커멘트 】
그런데 이 태풍이 효자는커녕 민폐가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기상청은 유력한 태풍 진로 말고도 2가지를 더 제시했거든요.
우종환 기자입니다.


【 기자 】
기상청은 태풍이 전혀 다른 방향으로 가버릴 경우도 내놨습니다.

태풍이 강한 북태평양 고기압에 밀려 아예 중국으로 갈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러면 오히려 뜨거운 공기를 밀어 넣는 가습기 역할을 해 폭염이 더 심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앞서 지난달 말 10호 태풍 '암필'이 비슷한 경로로 가면서 국내 기온을 높인 바 있습니다.

만약 '야기'가 효자 태풍 노릇을 못하면 다음 주쯤 지난 1994년 폭염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이 커집니다.

1994년에는 세 차례 태풍이 지나가면서 폭염을 해소했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우리나라를 관통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고기압이 약해지면서 북한 황해도를 지나가는 시나리오입니다.

폭염은 해소되겠지만, 태풍의 회전방향과 진행방향이 같은 오른쪽 부분이 중부지방에 걸치면서 큰 강풍 피해가 생길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강남영 / 기상청 태풍예보팀장
- "태풍은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이동하는데요. 고기압 확장 경향, 영역과 크기에 따라 태풍 진로가 결정될 걸로 보입니다."

효자 태풍이 될지 민폐 태풍이 될지는 좀 더 올라와야 정확한 경로가 나올 걸로 보입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 ugiza@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