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전자발찌 해제' 고영욱 근황 포착…모자와 마스크로 '꽁꽁' 가린 얼굴

기사입력 2018-08-10 20:53 l 최종수정 2018-08-11 21:05



오늘 (10일) 전자발찌 1호 연예인인 가수 고영욱의 근황이 공개됐습니다.

TV조선 ‘별별톡쇼’는 이날 방송에서 전자발찌가 해제 된 후 고영욱의 근황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제작진은 고영욱이 사는 동네를 찾아갔고 한 주민은 "고영욱이 나갈 때 보면 밤에 나가고, 선글라스 끼고, 앞을 가리고 다니더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차는 안 쓰더라. 자기가 쇼핑이나 특별한 일 있거나 엄마하고 같이 움직일 때 쓰는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제작진은 기다림 끝에 택시에서 내리는 고영욱을 포착했습니다. 그는 깊게 눌러쓴 벙거지 모자에 마스크를 착용해 얼굴을 가렸습니다. 이후 빠른 걸음으로 집으로 향했습니다.

앞서 고영욱은 지난 2012년 미

성년자 3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와 같은 해 12월 여중생 A양을 차 안으로 유인해 성추행한 혐의 등 총 4건의 사건으로 구속 기소됐습니다. 징역 2년 6월, 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고지 5년을 선고받았습니다.

2015년 7월 만기 출소한 고영욱은 3년간 전자발찌를 착용하다 지난 달 9일 전자발찌를 벗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