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승부 대신 통일 위해"…오늘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

정설민 기자l기사입력 2018-08-11 08:40 l 최종수정 2018-08-11 10:45

【 앵커멘트 】
남북 노동자들이 오늘 오후 서울에서 통일을 염원하는 축구대회를 3년 만에 개최합니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 이후 처음 열리는 민간교류 행사입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 출입문이 열리고,

한반도기를 든 북한 노동자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 참석차 64명의 대표단이 한국을 찾았습니다.

▶ 인터뷰 : 북측 대표단
- "이제 남측 분들 만난다니까 기쁩니다."

지난 4월 27일 판문점 선언 이후 첫 번째 민간교류 행사입니다.

남북 노동자들이 축구대회를 여는 건 이번이 4번째로 2015년 이후 3년 만입니다.

▶ 인터뷰 : 주영길 / 조선직업총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 "누가 이기고 지는가 하는 승부를 겨루는 경기가 아닙니다. 말 그대로 마음과 뜻을 합쳐 통일의 대문을 앞장에서 열어나가려는 (경기입니다.)"

북측 대표단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을 잇따라 방문한 뒤 저녁에는 숙소인 워커힐 호텔에서 환영만찬에 참석했습니다.

축구대회 서포터즈 등 시민들은 한반도 평화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강혜진 / 서울 홍은동
- "더 많은 보통의 사람들이 이렇게 교류하고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남북 노동자 축구대회는 오늘 오후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관중 3만여 명이 모인 가운데 열립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취재 : 임채웅·김회종·라웅비 기자
영상편집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