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가축서 개 제외 검토"…뜨거워지는 개 식용 논란

기사입력 2018-08-11 08:40 l 최종수정 2018-08-11 10:54

【 앵커멘트 】
청와대가 개고기 식용을 금지해달라는 국민청원에 답변을 내놨습니다.
가축의 범위에서 개를 빼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는 건데, 식용 자체를 금지한다는 건 아니라서, 개 식용을 둘러싼 논의가 더 뜨거워질 전망입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청와대가 가축의 범위에서 개를 빼는 방안을 검토해보겠다고 밝혔습니다.

개 식용을 금지해달라는 관련 청원에 40만 명이 넘게 동의하자 청와대가 답변을 내놓은 겁니다.

▶ 인터뷰 : 최재관 / 청와대 농어업비서관
- "정부가 식용견 사육을 인정하는 것으로 오해받을 측면도 있어서 이번 청원을 계기로 가축에서 개를 제외하도록 축산법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습니다."

현재 축산법은 소득향상을 위해 사육하는 동물을 가축으로 규정하는데, 개는 소와 돼지 말 등과 함께 가축에 포함됐습니다.

이 때문에 식용견 업계는 개가 가축이라는 근거를 들어 유통을 보장해달라고 주장하고, 동물보호단체는 빠른 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는 법 개정이 개 식용 금지를 의미하는 건 아니라며, 개 식용 금지에 대해선 유보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관련 종사자들의 생계도 생각해야 한다며 개 식용에 대해선 사회적 논의와 합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국회에는 개 도축을 금지 시키는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 3건이 제출된 상황.

청와대까지 나선만큼 개 식용을 둘러싼 논의가 더 뜨거워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길기범입니다.[road@mbn.co.kr]

영상편집 : 양성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