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셀카 명당' 놓고 트레비분수서 여성끼리 난투극…결국 집단 싸움으로 번져

기사입력 2018-08-11 08:42 l 최종수정 2018-08-18 09:05


이탈리아 로마의 명물 트레비 분수에서 '셀카'(셀프카메라) 명당을 차지하기 위해 여성 관광객 2명이 주먹다짐을 불사하는 추태가 연출됐습니다.

10일 일간 라 레푸블리카에 따르면 지난 8일 밤 트레비 분수에서 19세의 네덜란드 여성과 44세의 이탈리아계 미국 여성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졌습니다.

셀카 촬영 장소로 동시에 같은 자리를 점찍은 뒤 옥신각신하던 이들은 처음에는 말싸움을 주고받다가 감정이 격앙되자 머리채를 붙잡고, 서로의 뺨을 때리는가 하면 주먹을 날리는 지경까지 이르렀습니다.

두 여성의 난투극은 급기야 이들의 가족들로까지 번지며, 다툼은 총 8명이 연루된 집단 싸움으로 번졌습니다.

현장에 있던 경찰관 2명의 만류로 잠시 진정되는 듯했던 양측 간 충돌은 몇 분 뒤 재개됐고, 경찰 2명이 더 출동한 뒤에야 완전히 중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전 세계에서 모인 수백 명의 관광객이 지켜보는 가운데 일어난 폭행 사건의 당사자들은 큰 부상 없이 몸에 멍만 들었으나, 폭력 혐의로 기소될 처지에 놓였습니다.


이번 사건은 늘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트레비 분수 주변 무질서의 단면을 생생하게 보여준 일화로 현지 언론에 회자되고 있습니다.

한편, 건축가 니콜로 살비의 설계로 1762년 완공된 트레비 분수는 그리스 신화 속 인물들을 형상화한 높이 26m 규모의 바로크양식의 건축물로, 이곳에 동전을 던지면 로마에 다시 올 수 있다는 속설에 따라 동전을 던지려는 전 세계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로마 시 당국은 시도 때도 없이 넘쳐나는 관광객들로 트레비 분수와 이 일대가 몸살을 앓자 인파를 효율적으로 통제하기 위해 방문객들이 트레비 분수 주변에 오랜 시간 머

물지 않고, 일방통행 방식으로 지나가면서 잠시 구경하도록 하는 방안을 만지작거리고 있습니다.

로마 시는 앞서 작년부터는 트레비 분수의 훼손을 막기 위해 분수 안에 들어가거나 신체의 일부를 담그고, 분수 주변에서 음식을 먹는 등 예의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는 사람들에게 최대 240 유로(약 31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