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남경필, 비공개 결혼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상대는 4살연하 일반인女

기사입력 2018-08-11 10:46 l 최종수정 2018-08-12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재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어제(10일) 남경필 전 지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결혼했다. 신부와는 같은 교회 성가대에서 만났고, 둘 다 아픈 경험이 있어 서로를 위로하며 사랑에 빠졌다"며 결혼 소식을 전했습니다.

이어 그는 "나이도 네 살 차이로 같은 시대를 살아왔다. 저는 두 아들의 아버지, 신부는 한 아들의 어머니로 서로를 이해하며 의지할 수 있었다"면서 "모두 20대인 세 아들의 축하가 가장 마음을 든든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제 아들들의 엄마와 신부 아들의 아빠가 마음으로 보내준 축하가 큰 힘이 되었다"며 "쉽지 않은 길이었고 남은 여정도 그러할 것이다. 행복하게 살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가족들 외에 자신의 결혼 소식을 알리지 않은 데 대해 "넓은 마음으로 이해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남경필 전 지사의 신부는 4세 연하의 찬양대원으로 평범한 일반인인 것으

로 알려졌습니다.

한겨레의 보도에 따르면 남경필 전 지사는 신부와 혼인을 치룬 직후 미국으로 향해 학업과 강의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남경필 전 지사 부부의 신혼여행 일정은 다음주로 계획돼 있으며 담양, 순천, 목포 등을 다닐 예정입니다.

한편 남경필 전 지사는 지난 2014년 전 부인과 합의이혼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이전

금주의 프로그램
1/2

화제 영상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AD

주요뉴스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