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엄지의 제왕' 치어리더 박기량 "척추측만증 때문에 따로 옷 수선해서 입어"

기사입력 2018-08-28 19:40

척추측만증 진단받은 박기량 ‘정면, 후면 어깨 사진’ 공개 ‘화들짝’
‘엄지’ 박기량 "등을 꼿꼿이 세우고 3~4시간 서서 일하다 보니 등과 허리 통증 심각해"


박기량 /사진=MBN
↑ 박기량 /사진=MBN

치어리더 박기량이 “3년 전 진단받은 척추측만증 때문에 옷을 수선해 입는다”라고 등 통증으로 인한 고충을 토로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은 ‘등 건강이 무너지면 전신 건강을 위협한다’라는 주제로 병원 진료비만 1조원, 국민 760만 명 이상이 시달린다는 ‘등 통증’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이날 출연한 박기량은 “치어리더 직업상 활발하고 건강할 것 같지만 잘 쉬지 못하고 늘 근육통을 달고 산다. 그래서 건강 관리가 잘 안 된다”라고 말문을 연다.

이어 “직업적 특성상 등을 꼿꼿이 세우고 3~4시간 이상 서 있어야 하니까 경기가 끝나고 나면 등과 허리 통증이 심각하다. 굉장히 아프다”라고 덧붙였다.

이와 동시에 박기량의 정면, 후면 어깨 사진이 공개돼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에 정형외과 전문의 김준배는 “경미한 척추측만증의 경우에는 앞에서 봤을 때는 잘 모르지만, 뒤에서 봤을 때 확실한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등 통증을 단순히 근육통, 담으로 생각하고 방치하는 경우에는 만성 통증을 일으킬 수 있는 병으로 악화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박기량은 “척추측만증이 내 콤플렉스다. 그래서 균형이 안 맞다 보니 옷 입을 때도 불

편하다. 내려간 오른쪽 옷을 따로 수선해서 입을 정도다. 사람들 만날 때나 방송 촬영할 때는 일부러 신경 써서 오른쪽 어깨를 올리는 편이다. 그래서 늘 어깨가 피곤하다”라고 자신의 통증에 대해 전했다.

그렇다면 국민 대부분이 겪는다는 '등 통증'에서 벗어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28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MBN <엄지의 제왕>에서 공개된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