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이승윤 "예쁜 것 좋아하시면 저도 좋아하시겠네요!" 웃음 만발

기사입력 2018-08-29 14:33

사진 = MBN 나는 자연인이다
↑ 사진 = MBN 나는 자연인이다

무한 매력을 소유한 여자 자연인의 등장에 개그맨 이승윤이 마당쇠를 자처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가 유례없던 폭염으로 지쳤던 여름의 끝자락을 보내며 여성 자연인 편을 특집으로 준비했다. 29일(오늘) 방송에선 들꽃처럼 청초한 모습이지만 누구보다도 굳건히 산에 뿌리내린 '12년차 베테랑 자연인' 박경숙 씨(48)와 개그맨 이승윤의 유쾌한 힐링 이야기가 그려진다.

그녀는 자그마한 체구에도 불구, 12년째 산에 살고 있는 베테랑 자연인답게 도끼질 정도야 식은 죽 먹기로 가뿐히 해내는 모습으로 주변을 놀래켰다. 가녀린 팔목으로 몸통만 한 장작을 거뜬히 쪼개는가 하면, 아침마다 갈고 닦은 운동 실력은 건장한 성인 남성을 거뜬히 제압할 정도.
또 남다른 손재주로 반전 매력을 선사하기도 했다. 인두를 이용해 나무에 직접 그림을 그려내며 차탁으로 활용하기도, 출중한 오카리나 연주 실력을 뽐내며 이른바 '금손'임을 인증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자연인의 묘한 매력에 이승윤은 "마당쇠 스타일이니까 무엇이든 시켜주세요"라며 의욕을 불태워 폭소를 자아냈다. 또 "심봤다"를 외치다가도 "누님께 산삼을 양보하겠습니다. 예쁜 것 좋아하시면 저도 좋아하시겠네요"라며 뜻밖의 애교를 쏟아냈다는 후문.

특히, 방송에선 꽃차를 즐기는 자연인만의 특별한 공간이 공개되며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그 정체는 다름 아닌 별채로 지은 정자 겸 찻방. 이 모습에 이승윤 역시 "풍경도 즐기고 차도 마실 수 있는 일석이조의 공간"이라고 감탄하며 "들꽃을 보며 미소 짓는 감성을 지닌 천생여자 자연인에게 딱인 곳"이라고 극찬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또 '자연인의 최애 메뉴' 꽃밥과 샐러드 조리법은 물론 그녀가 특급 피로회복제로 추천하는 비목나무 이파리로 만든 천연음료 레시피도 공개된다. 더불어 그녀가 시행착오 끝에 만든 천연화장수 만드는 꿀팁도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자연인은 "어린 시절부터 유일한 안식처가 되어줬던 산에 살겠다는 꿈이 있었다"면서

"산에 들어와 먹고 마시고 쓰고 바르는 모든 생활습관을 바꿨다. 자연주의를 고집하는 건강한 습관 덕분인지 류머티즘성 관절염도 많이 나아졌다"고 밝혀 호기심을 더했다.

한편, "지친 마음에 자연스레 산으로 향했고 산에 와서 비로소 행복을 찾게 됐다"고 말하는 그녀에겐 과연 어떠한 인생의 굴곡이 자리하고 있을까. 오늘 29일(수) 밤 9시 50분 방송.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