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음압구급차 20분 거리에 있었다"…35대 3년간 사실상 방치

우종환 기자l기사입력 2018-09-12 19:30 l 최종수정 2018-09-12 20:29

【 앵커멘트 】
메르스 확진자는 음압 구급차가 아닌 일반 구급차로 이송됐었죠.
그런데 질병관리본부는 이송 당시 20분 거리에 음압 구급차가 있었던 사실조차 몰랐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우종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일선 소방서에 배치된 음압구급차입니다.

기압을 떨어뜨려 공기 외부 유출을 막는 음압 장치와 공기 순환 장치가 설치돼 있습니다.

▶ 스탠딩 : 우종환 / 기자
- "감염병 환자나 의심 환자가 탑승하게 되면 음압 병동과 같은 음압 상태를 만들어 이송할 수 있게 됩니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뒤 대당 3억 원이 넘는 돈을 들여 도입했습니다.

현재 전국에 35대가 배치됐고, 수도권에만 15대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메르스 확진자는 이 구급차를 타지 못했습니다.

확진자가 있던 삼성서울병원 중심으로 당시 자정임을 감안할 때 최소 20분 거리에 음압구급차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MBN의 취재 결과, 질병관리본부는 이런 사실조차 몰랐습니다.

질본은 뒤늦게 현황 파악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나성웅 / 질병관리본부 긴급상황센터장
- "음압차에 대해서는 다 하고 있고 공통으로 내용 배포하도록…."

음압구급차는 평소에도 거의 쓰이지 않았습니다.

실제 운행횟수를 보면 대당 한 달에 2번에서 3번꼴로 출동한 게 전부입니다.

한 병원 관계자는 한 달에 한 번도 운행 안 할 때가 잦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우종환입니다. [ ugiza@mbn.co.kr ]

영상취재 :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