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 소리쳐봐!"…국토위, 고성만 오가다 30분 만에 파행

기사입력 2018-09-12 19:41 l 최종수정 2018-09-12 20:09

【 앵커멘트 】
국회에서는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신규택지 정보유출' 사건을 놓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
유출 관련자들을 모두 불러내자는 야당과 법안 상정부터 하자는 여당이 고성을 주고받으며 파행을 빚었습니다.
안보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의 '신규택지 정보 유출' 사건 이후 처음으로 모인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

자유한국당은 기다렸다는 듯 마이크를 잡았습니다.

▶ 인터뷰 : 이현재 / 자유한국당 의원
- "도대체 우리 대한민국 현 상황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지 묻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특히 국토부 관계자와 김종천 과천시장 등 정보유출 사건 관련자들을 모두 불러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신경전은 더해졌습니다.

▶ 인터뷰 : 박덕흠 / 자유한국당 의원
- "(관련자가 없으면) 현안 질의할 이유가 없습니다. 그래서 그걸 물어보는데, 그것도 못 물어봐요?"

고성이 오가며 여야의 충돌이 이어졌고,

▶ 인터뷰 : 함진규 / 자유한국당 의원
- "수도권 택지개발계획 정보가 나간 게 옳은 거라고 보십니까?

▶ 인터뷰 : 김철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잘했다고 주장하는 게 아니잖아요!"

▶ 인터뷰 : 함진규 / 자유한국당 의원
- "카메라가 다 보고 있으니까 더 소리쳐보세요. 방어하는 것도 어느 정도지."

▶ 인터뷰 : 임종성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아까 의사진행발언 끝낸다고 하셨잖아요. 회의를 해야지."

급기야 위원장마저 언성을 높였습니다.

▶ 인터뷰 : 박순자 / 국토교통위원장 (자유한국당 소속)
- "위원님 여러분, 정말 이러실 겁니까?"

법안상정이 먼저냐, '정보유출 관련' 현안질의가 먼저냐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느라 50분 늦게 시작한 국토위는 결국 아무것도 못한 채 30분 만에 끝났습니다.

MBN뉴스 안보람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