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장염으로 병원 찾아 수액 맞다가 50대 여성 사망

기사입력 2018-09-14 19:30 l 최종수정 2018-09-14 20:49

【 앵커멘트 】
장염 증세로 병원에 가서 수액을 맞은 50대 여성이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수액을 맞다 환자가 숨지는 일이 이달에만 두 번째입니다.
노승환 기자입니다.


【 기자 】
장염 증세로 동네 의원을 찾은 50대 여성이 숨졌습니다.

관할 보건당국과 병원 측에 따르면, 의료진이 항생제가 든 수액을 놓자마자, 심장이 멈추고 의식을 잃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스탠딩 : 노승환 / 기자
- "병원 측을 환자를 더 큰 병원으로 보내려고 구급차를 불렀지만, 환자는 구급차에 오른지 10여 분 만에 숨지고 말았습니다."

병원 측은 장염 말고는 의심할 만한 증세가 없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병원 관계자
- "검사결과 (장염 외에는 복통의) 큰 원인이 없었어요. 입원하면 검사하잖아요."

경찰은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입니다.

얼마 전 인천의 다른 병원에서도 수액을 맞고 사망한 사건이 발생했던 터라 잇단 사고가 불안감을 키우고 있습니다.

MBN뉴스 노승환입니다. [ todif77@mbn.co.kr ]

영상취재 : 김병문 기자
영상편집 : 이유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