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60% 문 닫았는데 "문제없다"…중기부의 청년점포 부풀리기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8-10-09 19:30 l 최종수정 2018-10-09 20:29

【 앵커멘트 】
정부가 재래시장 활성화와 청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근 3년간 150여억 원을 지원해 점포 5백 곳 정도가 문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중 상당수가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정부 통계에선 이런 실태가 쏙 빠져 있었습니다.
'대체 상인'이란 꼼수를 쓴 건데 어떤 내용인지 오태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중소기업부가 청년상인의 창업 지원 사례로 적시한 인천의 한 점포입니다.

현재 횟집으로 운영 중인데 애초 중기부의 지원을 받아 한 청년이 창업했던 덮밥집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

중기부에 따르면 3년간 총 499곳의 청년상인 점포를 위해 지원한 정부 예산은 약 153억 원.

이 가운데 184곳이 휴폐업하고 315곳이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실에 따르면 이 수치는 '대체상인'이라는 꼼수 덕분이었습니다.

인천의 한 청년 점포처럼 망한 이후 일반인이 영업하고 있는데도 이를 '대체상인'이란 용어로 청년상인 점포 실적을 부풀린 겁니다.

이를 뺀 실제 청년 점포 영업률은39.6%로 약 60%가 문을 닫은 셈인데, 중기부는 별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 "지금 하는 건 청년점포를 몇 개 조성해서 운영하느냐 시장 내에서, 그게 핵심이잖아요."

여러 논란 속에 중기부는 내년부터 청년상인 개별 지원사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삼화 / 바른미래당 의원
-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상인 수만 늘려놓고 뒷짐 지고 있을 것이 아니라, 남아 있는 청년점포에 대한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할 것입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