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단독] 60% 문 닫았는데 "문제없다"…중기부의 청년점포 부풀리기

오태윤 기자l기사입력 2018-10-09 19:30 l 최종수정 2018-10-09 20:29

【 앵커멘트 】
정부가 재래시장 활성화와 청년층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최근 3년간 150여억 원을 지원해 점포 5백 곳 정도가 문을 열었습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이 중 상당수가 문을 닫고 영업을 하지 않고 있었는데, 정부 통계에선 이런 실태가 쏙 빠져 있었습니다.
'대체 상인'이란 꼼수를 쓴 건데 어떤 내용인지 오태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중소기업부가 청년상인의 창업 지원 사례로 적시한 인천의 한 점포입니다.

현재 횟집으로 운영 중인데 애초 중기부의 지원을 받아 한 청년이 창업했던 덮밥집은 이미 사라진 지 오래입니다.

중기부에 따르면 3년간 총 499곳의 청년상인 점포를 위해 지원한 정부 예산은 약 153억 원.

이 가운데 184곳이 휴폐업하고 315곳이 장사를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실에 따르면 이 수치는 '대체상인'이라는 꼼수 덕분이었습니다.

인천의 한 청년 점포처럼 망한 이후 일반인이 영업하고 있는데도 이를 '대체상인'이란 용어로 청년상인 점포 실적을 부풀린 겁니다.

이를 뺀 실제 청년 점포 영업률은39.6%로 약 60%가 문을 닫은 셈인데, 중기부는 별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
- "지금 하는 건 청년점포를 몇 개 조성해서 운영하느냐 시장 내에서, 그게 핵심이잖아요."

여러 논란 속에 중기부는 내년부터 청년상인 개별 지원사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삼화 / 바른미래당 의원
- "중소벤처기업부는 청년상인 수만 늘려놓고 뒷짐 지고 있을 것이 아니라, 남아 있는 청년점포에 대한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야 할 것입니다."

MBN뉴스 오태윤입니다.

영상취재 : 김재헌·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기자 섬네일

오태윤 기자

정치부이메일 보내기
  • - 2014년 9월 입사
    - 정치부 기자
    - 사회부, 산업부 등 출입
    - MBN 뉴스와이드 주말 진행
  • MBN 뉴스 오태윤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