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기 일자리' 보고받는 기재부…알바 늘려 고용참사 가리나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18-10-11 19:41 l 최종수정 2018-10-11 20:25

【 앵커멘트 】
고용 쇼크 사태가 몇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주무부처인 기획재정부가 최근 단기 일자리를 늘리라고 공공기관에 지시한 걸로 드러났습니다.
일자리 질보다는 양만 늘리려는 꼼수라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신동규 기자입니다.


【 기자 】
국토교통부 산하 LH는 최근 3개월짜리 아르바이트 170명을 뽑기로 했습니다.

애초 120명만 선발하려다 50%가량 더 늘린 겁니다.

기획재정부가 올해 단기 일자리 채용 확대 계획을 보고하라고 지시했기 때문입니다.

모든 공공기관이 대상입니다.

채용을 못 하면 사유를 밝히라고 해, 공공기관들은 사실상 압박으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공공기관 관계자
- "(기재부 지시를 받은 것은) 전 공공기관이 똑같고 저희만의 일은 아니고요. 900명 정도 돼요, 저희는."

고용 쇼크가 수개월째 이어지는 상황에서 일자리 부풀리기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입니다.

일주일에 1시간이라도 돈을 받고 일하면 정부 통계에는 취업자로 집계되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일자리 참사를 기록하다 보니까, 단기 일자리를 통해서라도 국민에 일자리가 증가했다는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하지만, 여당은 젊은 층이 사회경험을 위해 2~3달 일하는 것은 당연한 일로 역대 관행이었다며, 야당의 정치공세라고 맞받았습니다.

MBN뉴스 신동규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