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 두산 투수 김명제, 장애인AG 銀 “언젠가 야구장서 시구를...”

기사입력 2018-10-11 22:46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전 프로야구선수 김명제(31·OSG주식회사)가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메달리스트가 됐다.
김규성(55·한샘 직장운동부)과 짝을 이룬 김명제는 1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 휠체어 테니스 쿼드 복식 결승서 모로이시 미쓰테루-스게노 고지 조(일본)에 0-2(4-6 3-6)로 패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김명제는 테니스보다 야구로 더 유명했다. 휘문고 졸업 후 2005년 신인 1차 지명으로 두산 베어스의 유니폼을 입었다. 계약금만 6억원이었다.
김명제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AFPBBNews = News1
↑ 김명제는 2018 인도네시아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인도네시아 자카르타)=ⓒAFPBBNews = News1

큰 기대를 받았던 그는 2009년까지 통산 22승 29패 1세이브 7홀드 평균자책점 4.81을 기록했다.
하지만 2009년 12월 28일 음주운전 교통사고로 야구공을 더 이상 잡을 수 없게 됐다. 경추 골절상으로 팔과 다리를 사용할 없는 장애를 얻었다.
김명제는 2014년부터 휠체어 테니스에 입문해 새로운 인생을 시작했

다. 그리고 올해 국가대표로 선발돼 첫 국제종합대회에 참가했다. 그리고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언젠가 패럴림픽 금메달을 따고 다시 야구장에 서는 게 김명제의 새로운 꿈이다. 그는 “잠실구장에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시구를 한 번 해보고 싶다”라고 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