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리 유치원 명단 전부 공개된 것 아니다?…일부 리스트 삭제

기사입력 2018-10-12 13:44 l 최종수정 2018-10-19 14:05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명단 중 일부가 당사 유치원 측의 반박으로 명단에서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어제(1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 간 벌인 유치원 감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과 61개 공립유치원이 비리 유치원 명단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비리 유치원 명단이 전국 모든 유치원을 전수조사한 결과가 아닙니다. 각 지자체 교육청이 자체적인 기준에 따라 선별한 유치원만이 감사 대

상이 됐습니다.

실제로는 더 많은 유치원들이 비리를 저질렀을 것으로 파악됩니다.

특히 비리 유치원 명단에 오른 유치원 중 일부는 소송을 제기해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장 이름이 기재된 것에 대해 법적 개인정보 침해를 문제삼거나 당국의 처분에 불복한 유치원 역시 비리 유치원 명단에서 빠졌다는 것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