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비리 유치원 명단 전부 공개된 것 아니다?…일부 리스트 삭제

기사입력 2018-10-12 13:44 l 최종수정 2018-10-19 14:05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해당 명단 중 일부가 당사 유치원 측의 반박으로 명단에서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어제(1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이 2013~2017년 간 벌인 유치원 감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전국 1878개 사립유치원과 61개 공립유치원이 비리 유치원 명단에 올랐습니다.

하지만 이날 공개된 비리 유치원 명단이 전국 모든 유치원을 전수조사한 결과가 아닙니다. 각 지자체 교육청이 자체적인 기준에 따라 선별한 유치원만이 감사 대

상이 됐습니다.

실제로는 더 많은 유치원들이 비리를 저질렀을 것으로 파악됩니다.

특히 비리 유치원 명단에 오른 유치원 중 일부는 소송을 제기해 명단에서 제외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원장 이름이 기재된 것에 대해 법적 개인정보 침해를 문제삼거나 당국의 처분에 불복한 유치원 역시 비리 유치원 명단에서 빠졌다는 것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