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현장르포 특종세상' 83세 할머니가 나무에 올라가는 사연은?

기사입력 2018-10-12 16:55 l 최종수정 2018-10-12 17:02

나무 타는 할머니 /사진=MBN
↑ 나무 타는 할머니 /사진=MBN

지난 5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20m를 훌쩍 넘는 나무에 올라가 잣을 따는 83세 임명란 할머니의 사연이 그려졌습니다.

임 할머니는 아무런 장비 없이 오직 머리에 검은 비닐봉지만 얹고 버선발로 나무를 오르며 실력을 자랑했습니다.

30년 전 생계를 위해 심은 백 그루의 잣 나무를 현재까지도 직접 수확하는 모습이었습니다. 흐르는 세월에 몸은 굳었지만 나무 타는 실력은 여전했습니다.

나무를 타게 된 사연에 대해 묻자 임 할머니는 "다른 사람들은 자식들을 잘 먹이고 잘 키우니까 약이 올라 무

서울 게 없었다"며 자식들을 위해 시작한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잣 수확을 끝낸 할머니는 동네 주민이 밤을 따지 못하고 있자 나무에 직접 올라 밤을 따주거나 은행을 따주기도 했습니다.

나무에 오르는 할머니의 모습을 본 동네 주민들은 "완전히 날다람쥐다"며 "멧돼지도 잡고 뱀도 잡고 오소리도 잡는다"라고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