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네이버에서도 '짝퉁 명품'…수입신고필증까지 감쪽같이 위조

기사입력 2018-10-12 19:30 l 최종수정 2018-10-12 20:26

【 앵커멘트 】
대형 포털사이트라고 믿을수 있는 건 아닙니다.
네이버에 쇼핑몰을 만들어 짝퉁 명품을 판매하던 조선족 일당이 적발됐는데, 정품 확인 자료를 요구하면 수입신고필증을 위조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해당 사이트를 속여왔습니다.
신재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사무실 안쪽 곳곳에 대형 상자가 놓여 있고, 경찰이 분주히 압수수색을 진행합니다.

상자를 뜯어보니 명품 로고가 박힌 짝퉁 제품이 쏟아져 나옵니다.

-"이것도 벨트구나,"
-"이거 전문적으로 했네."

지난 1년간 이렇게 가짜 제품을 정품으로 속여 판매하던 조선족 리 모 씨 등 두 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네이버에 쇼핑몰을 차린 뒤, 3,5백여 명의 고객에게 가방과 벨트 지갑 등 짝퉁 명품을 팔아 3억 5천여만 원의 부당 수익을 챙겼습니다.

▶ 스탠딩 : 신재우 / 기자
- "리씨 일당은 통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박스 지갑 라벨 등을 따로 수입해 국내에서 조합한 뒤 완제품으로 만들어 판매했습니다."

유명 포털사이트에서 물건을 팔면 고객들이 안심하고 구매할 것이란 점도 노렸습니다.

▶ 인터뷰 : 전민수 / 강북경찰서 사이버수사팀 수사관
- "수입신고필증을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을 이용해 위조한 다음에 그것을 포털사이트에 제공하는 방법으로 (네이버를) 속였습니다."

경찰은 리 씨 일당을 사기와 상표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MBN 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취재 : 김영환 VJ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