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자 인권" vs "진료 위축"…수술실 CCTV 도입 논란

기사입력 2018-10-12 19:30 l 최종수정 2018-10-12 20:31

【 앵커멘트 】
수술실에서 환자 몰래 대리수술이 이뤄지고 성추행이 적발되는 등 환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죠.
그래서 수술실 CCTV를 도입하자는 여론이 일고 있지만, 의사의 인권을 침해하고, 진료위축을 초래할 거라는 의사단체들의 반대가 만만치 않습니다.
배준우 기자의 취재입니다.


【 기자 】
3개월 전 디스크 시술을 받은 50대 임 모 씨.

원장이 직접 시술을 하겠다고 해놓고 다른 의사에게 맡긴 것 같다는 의심을 거두지 못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임 모 씨
- "어? 느낌이 딱 (원장이) 나가는 거예요. 시술하면서는 다른 의사하고만 얘기했어요. 하면서 도대체 왜 시술을 원장이 안 할까 생각 때문에 두려움에 떨면서…."

하지만 병원 측은 원장이 핵심적인 부분을 직접 시술했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해당 병원장
- "(병원장이) 처음부터 끝까지 하는 것은 대학병원 어디로 가도 없어요. 제일 중요한 포커스만 하는 게 상용화돼 있거든요."

문제는 이렇게 주장이 엇갈리는 경우 실제로 수술실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입증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이러다 보니 한 여론조사에선 마취수술을 하면 불안하다는 응답이 70%가 넘었고, 수술실 CCTV 촬영에 동의하겠다는 반응은 90%에 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 산하 공공의료원인 안성병원이 이달부터 수술실 CCTV를 시범 도입했습니다.

환자가 요구하면 수술 과정을 녹화할 수 있도록 운영 지침을 마련한 겁니다.

하지만, 과도한 인권침해에 진료위축이 우려된다는 의사단체와 환자의 권익을 위해 필요하다는 시민단체의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

▶ 인터뷰 : 이동욱 / 경기도의사회 회장
- "(의사) 선생님의 일거수일투족을 CCTV로 어디 가는지 달아봅시다. 그게 인간의 기본권과 사생활이 (침해되는) 거거든요."

▶ 인터뷰 : 안기종 / 환자단체연합회 대표
- "수술실에 전신 마취가 되면 환자는 아무것도 몰라요. 지금 현재 대리수술은 국민들이 바라보는 한계를 넘은 상태고요."

수술실 CCTV 설치에 대한 여론은 높아지고 있지만 실제 의사단체의 반대가 만만치않아 당분간 전면 확대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취재 : 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김혜영
화면제공 : 경기도청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