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차 영업이익 76% 급감…2010년 이후 최저

기사입력 2018-10-26 09:56 l 최종수정 2018-10-26 11:19

【 앵커멘트 】
현대자동차가 2010년 이후 최악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습니다.
글로벌 경기 침체와 무역 분쟁이 자동차 산업에 악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현대자동차가 올해 3분기 매출 24조 4,337억 원, 영업이익 2,889억 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습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 늘었지만, 영업이익이 76%나 감소했습니다.

2010년 이후 가장 낮은 영업이익을 기록한 건데,

영업이익률도 1.2%에 불과했을 만큼 수익성이 악화됐습니다.

글로벌 무역 침체로 인해 주력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부진한 게 예상을 뛰어넘은 '어닝쇼크'로 이어진 것이란 분석입니다.

브라질, 인도 등 신흥국 통화가치가 하락한 것도 악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됩니다.

▶ 인터뷰(☎) : 강성진 / KB증권 연구원
- "판매부진이나 신흥국 화폐의 절하 이런 것들이 실적에 부정적 영향 줄 거라는 건 예상했던 부분이고…."

엔진 개발과 에어백 리콜 등 일시적 비용을 이번에 반영한 점도 영업이익 감소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 인터뷰 : 이현섭 / 현대자동차 부장
- "일시적인 비용이 더해져 영업이익이 감소했지만, 4분기부터는 고부가가치 신차 판매 등을 통해 수익성이 회복될…."

전문가들은 글로벌 무역 분쟁으로 인해 당분간 자동차 산업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편집 : 김민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