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서울식품 "주식 사지 마세요"..."슈퍼개미 조심"

기사입력 2008-07-09 09:10 l 최종수정 2008-07-09 15:59

대개 기업들은 자기 회사 주가를 올리려고 하는데, 한 상장기업은 주가가 너무 높다며, 투자에 조심하라는 당부를 하고 나섰습니다.
이른바 슈퍼개미 때문에 주가가 너무 상승했다는 얘긴데, 엄성섭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서울식품의 주가입니다.

지난 3월초 1만원에 불과하던 주가가 열 흘만에 80%나 급등했습니다.

지난 달 초에도 비슷한 상황이 발생했습니다.

소위 '슈퍼개미'라고 불리는 경대현 씨와 아들 규철 씨의 적대적 M&A 선언 때문입니다.

그런데 경 씨 부자는 지난 2004년에도 서울식품에 대해 적대적 M&A를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경 씨 부자는 주가가 오르자 지분을 대거 처분하면서 막대한 시세 차익을 남겼습니다.

이 때문에 법원으로부터 시세조종을 통한 단기차익 실현 혐의로 37억을 반환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경 씨 부자는 이 돈을 아직 갚지 않고 있습니다.

서울식품 측은 경 씨 부자가 이번에도 회사 경영에는 관심이 없다며, 폭탄돌리기에 동참하지 말 것을 주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정용화 상무 / 서울식품
- "소액 투자가들에게 드리고 싶은 말씀은 이것은 일종의 폭탄돌리기입니다. 어느 시점에 어디까지 주가가 올라서 폭락을 할지 알 수 없습니다."

이에 대해 경 씨 측은 서울식품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37억원을 확실히 반환할 것이라며, M&A 의지를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경 씨 부자는 대표로 있던 에프와이디와 넥사이언으로부터는 횡령 혐의로 고소를 당했고, 슈넬제약은 대규모 차익을 실현하고 빠져나와 비판을 받았습니다.

인터뷰 : 이경훈 변호사
- "시세조종, 차명거래 등 불법적인 방법을 동원하는 위장 M&A는 단호히 배격돼야 합니다."

이 밖에 한림창투와 디아이세미콘 등 많은 기업들이 슈퍼개미로 인해 몸살을 앓았다는 점에서, 이들의 움직임이 단기차익을 위한 먹튀인지 아닌지 투자자들의 신중한 판단이 필요해 보입니다.

mbn뉴스 엄성섭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