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그루밍 성범죄' 목사 "문자 보내 회유도"…역고소까지

기사입력 2018-11-07 20:01 l 최종수정 2018-11-07 20:36

【 앵커멘트 】
인천의 한 교회 목사가 미성년자인 10대 신도 수십 명에게 10여 년 간 성적인 요구를 일삼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요.
MBN이 당시 해당 목사가 피해 여신도에게 보낸 메시지를 단독으로 입수했습니다.
문자를 보내 피해자들을 회유하는가 하면, 오히려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며 압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배준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인천의 한 교회 35살 김 모 목사가 미성년자인 여신도들에게 10여 년 간 성범죄를 저질렀다는 의혹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은 담임 목사의 아들이자 중고등부 담당 전도사였던 김 목사가 고민을 들어주며 신뢰와 친밀감을 준 뒤 성폭력을 저지르는 일명 '그루밍 성폭력'을 했다고 말합니다.

▶ 인터뷰 : 피해자
- "거부를 할 때마다 그때 당시에는 미안하다고 사과하면서 넘어갔지만 자연스레 스킨십 정도 높아졌고…."

김 목사가 당시 10대 피해 여성에게 보낸 메시지입니다.

"몸이 단지 좋아서 그런 적 없다"고 변명하는가 하면

"좋아하고 아낀다. 다시는 그렇게 하지 않을 테니 믿어달라"며 회유하기까지 합니다.

이렇게 김 목사가 접근해 성범죄를 저지른 10대 여성은 30명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상황.

하지만 지난 2월 김 목사 측은 도리어 피해자 측이 허위사실을 유포한다며 고소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고소가 바로 취하되면서 제대로 조사조차 되지 않았지만, 이번 논란이 커지면서 김 목사 측은 모든 연락을 끊고 있습니다.

다만 해외로 떠났다는 소문과는 달리 국내에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 스탠딩 : 배준우 / 기자
- "논란이 커지자 김 목사 부자는 교회에 나오지 않고 있는 상태며, 교회 측은 아버지인 김 목사의 담임 목사직 사퇴를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인터뷰 : 교회 관계자
- "어쨌든 입장 표명은 해야 되잖아요, 목사님이. 고의든 아니든 자녀가 했으니까. 아직 정리가 안되셨나 봐요. 문자는 넣어놨는데…."

경찰은 고소장이 접수되진 않은 상태지만, 조만간 피해자들을 불러 조사하기로 하는 등 내사에 착수했습니다.

MBN뉴스 배준우입니다.
[ wook21@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유용규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