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쌍둥이 엄마가 자퇴 신청"…교육청 "판단은 학교장 몫"

고정수 기자l기사입력 2018-11-08 19:30 l 최종수정 2018-11-08 20:20

【 앵커멘트 】
숙명여고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을 받는 쌍둥이 자매의 어머니가 학교에 자퇴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자퇴 신청에 대해 신중히 결정하겠단 입장이지만, 학부모들로 구성된 비대위는 문제유출로 받아낸 성적을 그대로 가져가기 위한 꼼수라며 반발했습니다.
고정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숙명여고 시험 문제 유출 사건의 피의자인 쌍둥이 자매가 지난주 초 자퇴 신청을 했습니다.

동생은 소환 조사 중 병원에 입원하고 언니까지 최근 병가를 낸 상태에서 어머니가 신청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숙명여고 학생(음성변조)
- "(쌍둥이 언니는)지난달 19일 체육대회 때 왔었고, 그다음 주나 다음다음 주부터(안 왔어요)."

▶ 스탠딩 : 고정수 / 기자
- "숙명여고는 서울시교육청에 자퇴 처리가 가능한지 문의했고, 시교육청은 학교장이 판단하고 결정하라고 답했습니다."

일반적으로 자퇴 결정은 신청서 접수 후 약 2주간 숙려기간을 거쳐 학교장이 내리게 돼 있습니다.

만약 자퇴를 수용하면 쌍둥이는 1년 안에 다른 학교로 편입할 수 있고, 이 경우 시험지 유출 의혹이 제기된 성적을 그대로 가지고 갈 수 있게 됩니다.

당장 학부모들이 중심인 비상대책위원회는 "자퇴는 괴물이 되는 길"이라며 학교가 서둘러 징계를 내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숙명여고 비대위 촛불집회(지난 5일)
- "0점 처리 마땅하다, 쌍둥이 퇴학 마땅하다, 공범자 전원 구속하라."

숙명여고 측은 자퇴 처리에 대해 고심하는 한편, 3심 재판까지 나온 뒤 결정하겠다던 징계 시기와 수위도 다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고정수입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