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미세먼지 국내요인 더 커"…차량 2부제 민간도 강제 적용 검토

정설민 기자l기사입력 2018-11-08 19:30 l 최종수정 2018-11-08 19:44

【 앵커멘트 】
중국발 미세먼지를 막지 못할 바에는 우리 나라 자체적으로라도 애를 쓸 수밖에요.
내년 2월부터는 미세먼지가 심하면 민간도 2부제를 강제하는 방안이 검토 중입니다.
정설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해 서울에서는 12월 23일 첫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올해는 무려 47일이나 빨라졌습니다.

이유는 뭘까.

중국에서 오염물질이 날아오기도 전에, 우리나라에서 미세먼지가 많이 발생했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정 권 /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장
- "국내의 지속적인 대기정체가 시작됐고, 거기에 더불어 북한 등 외부에서 유입된 대기오염 물질이 더 심화됐습니다."

정부는 미세먼지를 재난으로 규정했습니다.

▶ 인터뷰 : 이낙연 / 국무총리
- "앞으로 국무조정실이 범정부 합동 기획단을 조속히 구성해서 더 체계적이고 대담한 정책을 마련하기 바랍니다."

지금은 공공기관만 차량 2부제를 적용하지만, 내년 2월부터는 민간에도 강제할 수 있습니다.

미세먼지 비상 저감조치 기준도 현실화됐습니다.

오늘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 않아도 내일 세제곱미터당 75마이크로그램이 넘을 것으로 예상되면 비상 조치에 들어갑니다.

정부는 중국과 협력사업을 확대하는 등 해외 미세먼지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취재 : 이종호·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