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간호조무사 누명사망, "결백 말했지만 억울"…휴대전화에는

기사입력 2018-11-09 07:57 l 최종수정 2018-11-09 08:44

간호조무사 누명사망/사진=KBS 방송캡처
↑ 간호조무사 누명사망/사진=KBS 방송캡처

경남 김해에 있는 한 병원에서 금팔찌가 사라진 후 절도범으로 조사를 받던 40대 간호조무사가 억울하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어제(8일) 경찰에 따르면 8월 16일 김해 한 병원 초음파실에서 한 환자가 엑스레이 촬영을 위해 옷을 갈아입으며 반지와 금팔찌를 바지 주머니에 넣어 두었습니다.

이 환자는 엑스레이 촬영이 끝난 뒤 바지 주머니에 넣어둔 금팔찌가 사라진 것을 확인하고,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초음파실에는 환자를 포함해 간호조무사 49살 A 씨와 의사 등 총 3명이 있었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시 이들의 위치와 동선을 고려해 A 씨를 유력한 범인으로 의심했습니다.

그러나 A 씨는 자신이 금팔찌를 가져간 적 없다며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이후 약 두 달이 지난 10월 중순쯤 A 씨는 초음파실에 있던 상자 밑에서 발견했다며 사라진 금팔찌를 병원 원무부장에게 전달했습니다.

그러나 현장확인 차 병원을 찾은 경찰은 초음파실 구조상 상자 밑에서 금팔찌가 발견되는 게 이상하다고 판단해 A 씨에게 본인이 들고 갔던 게 아니냐고 추궁했습니다.

이 일이 있고 나서 병원을 그만둔 A 씨는 지난달 30일, 남편과 두 아이를 남기고 김해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간호조무사 누명사망/사진=KBS 방송캡처
↑ 간호조무사 누명사망/사진=KBS 방송캡처

A 씨 휴대전화에는 '결백을 말해도 경찰은 판사나 경찰에 이야기하라 한다. 억울하다'는 임시저장 메시지가 남아 있었습니

다.

경찰 관계자는 "거짓말 탐지기에서 A씨가 거짓말을 한 것으로 나오는 등 당시 정황을 살펴보면 A 씨가 유력한 범인일 가능성이 컸다"며 "비극적인 일이 아니었다면 A 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A 씨 조사 과정에서 담당 경찰관의 인권 침해 여부가 있었는지 파악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