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클린 디젤' 폐기…권장할 땐 언제고 혜택 없애나

기사입력 2018-11-09 10:25 l 최종수정 2018-11-09 11:11

【 앵커멘트 】
정부는 그동안 일부만 이용했던 LPG 차량을 누구나 살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한때는 '클린 디젤'이라며 공영주차장 요금 감면 같은 혜택을 주던 경유차를 미세먼지 주범이라고 지목해 혜택을 없애기로 했습니다.
전민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정부는 지난 10년간 유해가스 배출 저감장치를 단 디젤차를 친환경 클린디젤이라며 각종 혜택을 줘왔습니다.

그러던 정책이 180도 선회했습니다.

▶ 인터뷰 : 유제철 /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
- "당연히 경유가, 디젤이 (휘발유보다) 9배 이상의 미세먼지 유발 효과가 있습니다."

정부 말을 믿고 클린디젤 차를 산 소비자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클린디젤 차 운전자
- "(친환경이라며) 인증도 해주고, 혜택도 주고 하더니 기존 혜택을 전부 폐지하면 앞으론 정부 정책을 못 믿을 것 같아요."

▶ 스탠딩 : 전민석 / 기자
- "현재 친환경차 인증을 받은 디젤 차는 공영주차장에서 요금을 절반만 내도 됩니다. 이렇게 전용 주차구역도 이용할 수 있는데, 앞으로는 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됩니다."

정부는 내년 상반기까지 법을 개정해 기존 인증 차량 95만 대의 혜택 폐지 시점과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조석연 / 인하대 환경공학과 교수
- "(클린 디젤 도입) 당시 지구온난화 물질인 이산화탄소에 너무 염두를 두다 보니까 다른 쪽 면을 너무 간과한 거죠."

정부의 오락가락하는 정책에 애꿎은 소비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습니다.

MBN뉴스 전민석입니다. [janmin@mbn.co.kr]

영상취재 : 조영민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