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 목사는 악인" 폭로…두문불출하는 가해 목사

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20:34

【 앵커멘트 】
인천의 한 교회에서 30대 김 모 목사가 미성년자인 여신도들을 대상으로 그루밍 성폭력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었죠.
피해자들을 대변해온 목사 두 명이 김 목사측의 이쯤에서 끝내라는 협박 정황이 담긴 녹취파일을 공개하며 김 목사의 면직과 사과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습니다.
박자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그루밍 성폭력을 당한 것으로 알려진 피해자들의 대변인 김디모데·정혜민 목사가 취재진에게 공개한 녹취 파일입니다.

김 목사 측이 성폭행 폭로를 막으려고 협박한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언론에 알린다니 (당신들) 뭘 원하는가 말이야? 피해 안 보려면 조심해야 되고, 이쯤에서 끝내는 게 낫다…."

이들은 피해자들이 어렵게 용기를 냈다며 김 목사의 면직을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김디모데 / 목사
- "악행을 저지른 범죄자에게 피해를 당한 피해자들이 용기를 내 세상에 이 사건을 알렸습니다. 저희가 요구하는 것은 진정한 사과와 회개, 목사직 사임…."

또 김 목사의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김 목사의 아버지인 교회 담임 목사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 인터뷰 : 정혜민 / 목사
- "여전히, 성관계는 있었고 상대 여성의 숫자가 여럿이나 성폭행은 아니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피해자들에게 진정으로 사죄하기는커녕…."

가해자인 김 목사는 두문불출하는 상황.

▶ 스탠딩 : 박자은 / 기자
- "교회 바로 옆에는 김 목사의 사택이 있었습니다. 논란이 불거지면서 김 목사는 며칠째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기자회견에 나선 두 목사의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인천경찰청은 조만간 정식 수사 전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MBN뉴스 박자은입니다. [ jadooly93@mbn.co.kr ]

영상취재 : 임채웅 기자
영상편집 : 이주호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