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일부 유치원 "폐원한다, 방학 10주" 갑질까지…유은혜 "수사 의뢰"

김문영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30 l 최종수정 2018-11-09 20:46

【 앵커멘트 】
일부 사립유치원의 행태가 도를 넘고 있습니다.
학부모에게 유치원 폐원을 협박하는가 하면
방학을 10주간 하겠다고 통보하는 등 '배 째라식' 행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며 강한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김문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한 인터넷 맘카페에 올라온 글입니다.

유치원으로부터 폐원을 한다는 문자를 받고 걱정하는 한 엄마의 푸념에 다른 유치원들도 마찬가지라는 댓글이 이어집니다.

폐원을 하려면 학부모 3분의 2 이상의 동의에 교육부 인가까지 받아야 하지만, 원장이 멋대로 학부모들을 압박하고 있는 겁니다.

국회 예결위에선 이런 일부 유치원들의 '배 째라식 행태'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습니다.

▶ 인터뷰 : 박용진 / 더불어민주당 의원
- "차량 운행 안 한다, 점심도시락 싸서 보내라. 방학도 연간 10주 하겠다. 누리과정비 보호자가 직접 정부로부터 수령받아서 유치원에 납부해라, 이런 식으로 갑질하는…."

유은혜 사회부총리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선 수사를 의뢰하겠다며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매일 매일 시도교육청하고 확인하고 있고요. 이런 식으로 허위조작정보 유포가 지속될 경우엔 경찰 수사 의뢰까지 할 계획이고요."

자유한국당은 사유재산인 사립유치원의 정체성도 존중해줘야 한다며 교육부가 공공성만 강조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권성동 / 자유한국당 의원
- "학교 법인은 학교 설립자가 (재산을 재단에) 출연해서 만든 것이고, 사립유치원은 법인이 아닌 한 자기 소유 재산이에요. 유치원의 사유 재산성, 자주성….""

▶ 스탠딩 : 김문영 / 기자
- "일부 사립유치원들의 도를 넘는 행태에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증폭되면서 정부가 보다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MBN 뉴스 김문영입니다."

[nowmoon@mbn.co.kr]

영상취재 : 민병조·안석준·변성중·배병민 기자
영상편집 : 한남선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