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공정경제 필요…대기업 억압 아냐“

최중락 기자l기사입력 2018-11-09 19:41 l 최종수정 2018-11-09 20:12

【 앵커멘트 】
소득주도와 혁신성장을 주도하는 경제 사령탑 인사를 단행한 문재인 대통령은 또 다른 경제 축인 공정경제 전략회의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성장의 결과물이 대기업에 집중됐다며, 혁신성장을 위해서는 공정경제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중락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다 함께 잘살기 위한 공정경제 전략회의를 첫 번째로 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4대 그룹 등 주요 대기업 CEO들이 참석한 자리에서, 경제성장의 과실이 대기업에 집중됐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경제성장 과정에서 공정을 잃었습니다. 함께 이룬 결과물들이 대기업집단에 집중되었습니다. 중소기업은 함께 성장하지 못했습니다."

중소기업이 좋은 아이디어나 기술이 있더라도 대기업이 탈취하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혁신 성장을 위해서는 공정한 경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경제주체들은 자율적인 경제활동을 통해 공정경제를 당연한 경제질서로 인식하고 문화와 관행으로 정착시켜야 할 것입니다."

전략회의에는 교체된 장하성 정책실장이 마지막으로 모습을 드러냈고,

"상생은 어느 쪽이 희생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국회에서 소신 발언을 한 백종원 더 본 대표의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무리 발언에서 "대기업이 정부 경제정책에 익숙하지 않아 조금 억압하거나 불편하게 만드는 것으로 의문을 가질까 두렵다"고 말했습니다.

▶ 스탠딩 : 최중락 / 기자
-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대기업을 규제하는 것이 아니라 공정경제의 동반자로 함께 가자고 설득하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MBN 뉴스 최중락입니다."

영상취재 : 구민회 기자,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