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헨리 父, 눈물 “헨리 18살 이후 처음 보낸 생일…행복하다”(나혼자산다)

기사입력 2018-11-09 23:50

‘나 혼자 산다’ 헨리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나 혼자 산다’ 헨리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나 혼자 산다’ 헨리의 아버지가 헨리에 눈물을 흘렸다.

9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이하 ‘나혼산’)에서는 헨리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헨리의 아버지와 헨리는 유명 노래를 함께 합주하는데 헨리의 아버지가 자꾸만 틀리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헨리가 당황해하는데 갑자기 아버지의 친구 찰스가 케

이크를 가져왔고 헨리 생일파티가 보여졌다.

헨리의 아버지는 “헨리와 굉장히 오랫동안 생일을 같이 보내지 못했다. 그런데 지금 너무 행복하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지는 인터뷰에서 그는 “마지막으로 보낸 게 헨리가 18살 때였다. 같이 밥 먹고, 음악을 하고. 내 인생 최고의 날이다”고 진심을 보였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