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단독]공기업 단기 일자리 들여다보니…하루짜리 인턴·고드름 제거까지

기사입력 2018-12-03 19:30 l 최종수정 2018-12-05 07:43

【 앵커멘트 】
정부가 공공기관 단기 일자리 5만 9천 개를 만들겠다고 약속한 기한은 이번 달까지인데요.
공공기관들은 하루짜리 일자리를 만들다가 상급부서에서 반려되는 등 그야말로 촌극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김민수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기획재정부는 지난 9월 한국교통안전공단에 단기 일자리 현황을 파악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보름쯤 지나고 기재부는 단기 일자리를 적극 발굴하라며 독촉하는 공문을 다시 보냅니다.

이 기간 교통안전공단은 애초에 채용 계획이 없던 체험형 인턴 자리가 두 배로 늘어납니다.

부실 논란을 의식했는지 기재부는 채용 예산을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습니다.

▶ 인터뷰(☎) : 한국교통공단 관계자
- "기재부가 생각했을 때는 단기 일자리로서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해서 (예산을) 안 내려 보냈을 수도 있고…."

한국토지주택공사, LH도 임대주택 신청 서류접수나 정리를 맡을 인력 687명을 채용 중인데 채용 기간은 하루에서 2주에 불과합니다.

심지어 코레일의 한 계열사는 3개월간 고드름만 제거하는 인력 132명을 채용하겠다고 계획하는 사례도 있습니다.

이렇게 기재부가 공문을 보냈던 기간 국토부 산하 23개 기관이 늘린 단기 일자리는 애초보다 두 배 이상 늘었습니다.

▶ 인터뷰(☎) : 민경욱 / 자유한국당 의원
- "땜질식 처방으로 국민들을 속이려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 노력과 예산으로 보다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을 만들어야 합니다."

현재 국토부 산하 기관들이 채용할 단기 일자리는 5천600개 가까이 되고, 관련 예산은 130억 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김민수입니다.
[ smiledream@mbn.co.kr ]

영상편집 : 오혜진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