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CNN "북한 영저동 미사일 기지 확장"…국방부 "예전부터 감시 중"

기사입력 2018-12-06 19:30 l 최종수정 2018-12-06 19:56

【 앵커멘트 】
북한이 비핵화 협상 중에도 미사일 기지를 계속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증거로 공개된 위성사진에서는 북한이 새로운 시설을 짓고 있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신재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미국의 한 연구소로부터 CNN이 입수한 북한 영저동 미사일 기지 위성사진입니다.

CNN은 북한이 이곳에서 미사일 관련 활동을 계속 하고 있고, 기지 확장공사까지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 인터뷰 : 알렉스 마르카르트 / CNN 앵커
- "이건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활용 가능성을 확장하는 명백한 증거입니다. 이 미사일은 핵무기 탑재가 가능하고 미국까지 타격할 수도 있습니다."

영저동 미사일 기지는 오래전부터 그 존재가 알려졌던 곳.

하지만, 기존 기지에서 약 11km 떨어진 곳에 새로운 시설 공사가 진행 중인 정황까지 추가 포착된 겁니다.

특히, 시설 위치상 미국 타격이 가능한 장거리 미사일을 둘 수 있는 곳이라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 인터뷰 : 마커스 놀란드 / 피터 국제경제연구소 부소장
- "트럼프는 북한 군사 현대화에 실질적 제약을 가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북한은 계속 건설하고 시험하고 발전하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영저동 기지가 이미 식별된 곳이었다며, 미국과 공조해 이 지역에 대한 감시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MBN 뉴스 신재우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