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2박 3일 답방 준비…북 전통문 기다려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18-12-06 19:31 l 최종수정 2018-12-06 19:52

【 앵커멘트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 소식이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청와대는 2박 3일 일정으로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연내 답방이 가능하려면 이번 주말까지는 북한의 전통문이 와야 한다는 분석입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김정은 위원장 연내 답방과 관련해 "그 어느 쪽의 신호도 감지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정부의 대비 계획안은 한, 두 가지가 이미 마련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2박 3일 일정을 염두에 두고 계획안을 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만간 답방 날짜에 대한 북측의 전통문이 내려오면 이 계획안에 따라 실무준비에 들어가는데 청와대 관계자는 "준비를 위한 고위급회담까지 할 시간도 없을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 방남 직전에 답방 사실이 양측에서 동시 발표될 것이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이 장의위원장을 맡은 군수전문가 김철만의 장례식에 불참했는데 답방 시기와 효과에 대해 고민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청와대는 오늘 아직 북측으로부터 소식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준비시간을 고려하면 이번 주말쯤에는 답변이 와야 연내 답방이 가능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 hwang2335@gmail.com ]"

영상취재 : 구민회, 김재헌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