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화웨이 돌발악재에 무역갈등 재개 우려…국제증시 '휘청'

기사입력 2018-12-07 07:00 l 최종수정 2018-12-07 07:47

【 앵커멘트 】
미국의 요청으로 중국 대표 IT업체 화웨이의 부회장이 체포됐다는 소식에 세계 증시가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부회장 체포 사태로 미중 무역 갈등이 다시 고조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전 세계 증시가 화웨이 부회장 체포의 영향으로 크게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증시와 영국 FTSE 100지수는 3% 넘게 폭락했습니다.

한국과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 증시도 1% 넘게 떨어졌습니다.

전날 3% 가량 하락한 뉴욕 다우 지수는 오늘도 장 초반 700포인트까지 밀렸고, 마감을 앞두고 하락폭을 줄였습니다.

미국이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을 이란에 대한 제재 위반 혐의로 체포하면서 '돌발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로 인해 미중 간 무역전쟁 휴전 합의마저 흐지부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화웨이가 중국을 대표하는 IT 기업인데다 창업주의 딸인 멍완저우 부회장이 체포된 것은 체포 그 이상으로 상징하는 의미가 큽니다.

중국은 멍완저우 부회장이 잘못한 게 무엇이냐며 즉각 반발했습니다.

▶ 인터뷰 : 겅솽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은 사건에 관해 캐나다와 미국에 엄숙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중국은 체포당한 이유를 즉시 밝히고, 구금자를 석방하길 요구합니다."

해빙 분위기로 흘러가던 미중 관계가 돌발악재로 인해 급속히 냉각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박찬규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