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문재인 사칭사기, '저 문재인입니다' 사칭한 40대女…대통령 행세까지

기사입력 2018-12-07 07:39 l 최종수정 2018-12-07 07:42

문재인 사칭사기 문자/사진=MBN
↑ 문재인 사칭사기 문자/사진=MBN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를 사칭한 40대 여성 A 씨가 문재인 대통령 행세까지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어제(6일) 지방정가와 교육계 등에 따르면 A 씨는 윤창현 전 광주시장을 비롯해 다른 지역 유력인사들에게도 권 여사나 문 대통령을 사칭해 문자를 보냈습니다.

A 씨는 10개월 간 최소 5명에게 '문재인입니다'는 거짓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 여사를 사칭해 5억 원을 빌려달라고 요구한 데 취업 부탁 전화를 받은 학교 법인 대표 측이 의심하자 자신을 문 대통령이라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입니다.

결국 A 씨의 문자를 이상하게 여긴 인사들이 늘어났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A 씨는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원으로 일하며 지역 정치인·유력인사들의 전화번호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대통령 친인척·청와대 사칭 사기가 잇따른다는 보고를 받고 "대통령과 친인척, 청와대 인사 이름을 대고 돈을 요구하는 사람이 있으면 무조건 사기라고 생각하고 신고해달라"고 특별 지시를 내린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