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캐나다, 화웨이 CFO 체포…중국 내 자국민 안전 우려

기사입력 2018-12-07 11:35


캐나다가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의 창업자의 딸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멍완저우 부회장을 미국의 요청으로 체포한 데 대해 중국 측의 보복 가능성이 대두되고 있다.
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캐나다의 중국·국제문제 전문가들은 멍 CFO 체포에 대해 중국 측이 격분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중국 내 캐나다인의 보복 체포 등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2014년 캐나다 정부가 자국 영주권자인 중국 사업가를 미국 당국 요청으로 체포해 인도한 과정에서 즉각 중국이 캐나다 선교사 부부가 간첩 혐의로 체포했던 전례가 있는 만큼 이를 중대한 사안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당시 중국인 사업가는 미국 군수산업 데이터베이스를 해킹해 군사 비밀을 절취한 혐의로 미국 당국의 수사 대상이었고, 유죄가 인정돼 46개월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보복을 당한 캐나다 선교사 케빈 개럿 부부는 북한 접경 지역인 중국 단둥에서 커피숍을 운영하며 30여년 간 선교 활동을 펴왔으나, 당국에 연행된 지 2년만에 석방되는 고초를 겪었다.
멍 CFO 체포가 바로 이 사건의 판박이로 재연될 소지가 크다는 게 전문가들의 우려다.
주중국 캐나다 대사를 지낸 중국통 데이비드 멀로니는

"중국이 분노할 것이 틀림없다"며 "외부에 본때를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우리를 보복할 방법을 찾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제거버넌스연구소의 펜 햄슨 안보국장도 "중국이 똑같은 형태의 보복으로 대응할 것 같다"며 "이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