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오스템임플란트, 업계 최초 1억불 수출의 탑 수상

기사입력 2018-12-07 11:42


[사진 제공 = 오스템임플란트]
↑ [사진 제공 = 오스템임플란트]
임플란트 전문기업 오스템임플란트는 7일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한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임플란트 업계 최초로 1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수출의 탑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연간 수출액을 집계해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증대에 기여한 기업에 수여하는 상이다. 이 기간 오스템은 약 1억200만달러의 수출을 기록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은 2012년 '3000만불 수출의 탑'을 수상한 이래 2015년 '5000만불 수출의 탑을 받은 바 있으며 이후 3년 만인 올해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연평균 30%가 넘는 수출 증가율로 현재 27개 해외 법인을 포함, 70여 개 국가에 수출하고 있으며 해외매출 비중이 전체 매출의 50%를 넘어섰다. 특히 글로벌 임플란트 시장 중 규모가 큰 중국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세계 시장점유율 5위를 차지하고 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번 수상은 매출의 7%에 달하는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도 인정받는 제품력으로 해외 진출 10여 년 만에 거둔 성적표이기에 그 의미가 남다르다. 2006년 첫 해외법인 설립 이후 해외 주요 국가에 임상 교육기관을 설립하고 영업망을 구축하는 등 지속적인 인프라 확충에 투자해왔고 이를 통해 이들 국가에 임플란트 접근성을 높여왔다. 또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지역에는 생산공장을 설립하는 등 철저한 현지화 전략과 우수한 품질로 해외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오스템임플란트 관계자는 "보수적인 세계 치

과의료계에 후발주자로 뛰어든 오스템이 뛰어난 품질을 기반으로 주요 시장(북미, 중국)에 안착하고 경쟁력 높은 제품을 지속 개발한 결과"라며 "내년 디지털 덴티스트리 제품군이 출시하면 해외 매출 성장세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2억불, 3억불 수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