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1인 가구 타깃 특화설계·커뮤니티 도입 오피스텔 늘어

기사입력 2018-12-07 11:56


원룸으로만 인식됐던 오피스텔에 다양한 특화설계가 속속 도입되고 있다. 점증하는 1인 가구에게 소형주택이란 인식을 어필하기 위해서다.
특화설계와 다양한 커뮤니티시설을 갖춘 오피스텔은 최근 분양시장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7일 오피스텔 업계에 따르면 이번달 청약 접수를 진행한 '운정역 센트럴 하이뷰'(지하 2층~지상 23층, 전용면적 19~55㎡)에는 LED 디스플레이를 통해 도어록을 열 수 있는 기능과 경비실·세대간 통화를 지원하는 '홈 오토 메이션 시스템'이 적용됐다. 이 사업장은 청약 당시 최고 42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달 공급된 '힐스테이트 판교역'도 전자책 도서관, 공동현관 원패스 시스템을 비롯해 원격검침 시스템, 무인택배함 등 아파트에서나 볼 법한 특화설계가 도입돼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런 가운데 올 4분기 전국에 공급이 계획된 오피스텔 물량(부동산114 자료 참고)은 9406실이다. 이 중 수도권에만 총 공급량의 66%인 6250실이 몰린 만큼 공급사간 특화경쟁이 더욱 치열하게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이달 중 분양 예정인 '스테이 더 디자이너스 군자'(지하 2층~지상 17층, 전용 16~17㎡ 178실)는 전 실을 복층형으로 설계해 침실과 주거 공간을 분리했다. 풀퍼니시드 빌트인 시스템을 도입해 입주자의 비용 부담을 줄였으며, 수입산 천연대리석으로 외벽을 마감할 예정이다. '충무로역 스위트엠'(지하 5층~14층, 18~88㎡, 89실)도 풀퍼니시드 빌트인 시스템을 적용해 가전 및 가구 등 모든 시설을 완비한다. 에너지 절감 시

스템, 스마트 시스템, CCTV 통합감지 시스템 등도 설치된다.
'청라 로데오시티 포레안'(지하 3층~ 지상 18층, 전용 19~84㎡ 1004실)은 전 세대 복층형 구조로 설계됐으며, 다락 붙박이장과 거실 다용도 수납공간 등 다양한 수납특화공간을 제공한다.
[디지털뉴스국 조성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