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조명균 "김정은 답방, 가급적 연내 이뤄지도록 北과 협의"

기사입력 2018-12-07 13:51


인사말 하는 조명균 장관 [사진 출처 =연합뉴스]
↑ 인사말 하는 조명균 장관 [사진 출처 =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7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관련해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된 대로 가급적이면 연내 답방하는 방향으로 북측과 협의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기본적으로 합의대로 이행하겠다는 의지는 분명하지만, 북측에서 구체적 답은 주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 장관은 '답방 시기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사망 7주기인 12월 17일 전후 아니냐'는 질의에 대해선 "현재로선 정해진 것이 없다"며 "아직 구체적 일정에 대해 북측에서 그런 부분까지 의사를 밝혀온 부분이 없기 때문에 기다려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의미에 대해 "남북 관계에서 굉장히 오래된, 넘지 못한 벽을 뛰어넘는 의미가 있다"며 "북미 관계와 북한 비핵화에 굉장히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통일 위원회 참석한 조명균 장관  [사진 출처 =연합뉴스]
↑ 외교통일 위원회 참석한 조명균 장관 [사진 출처 =연합뉴스]
조 장관은 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시 연설 장소로 '국회'를 제안하자 "취지에 대해선 저도 같은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 가장 우려되는 부분에 대해 "남쪽 사회에서 여러 의견이 분출될 수 있고, 이런

것들로 남남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 시 '한국전쟁 등에 대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하자 "전반적으로 여러 국민이 제기하는 의견을 충분히 감안하면서 준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