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6개월아기 물고문, '괴물 위탁모' 구속 상태로 재판 넘겨져

기사입력 2018-12-07 14:05 l 최종수정 2018-12-07 14:14

6개월아기 물고문/사진=연합뉴스
↑ 6개월아기 물고문/사진=연합뉴스

15개월 영아에게 10일 간 하루 한끼만 주고 폭력을 행사해 사망케 한 베이비시터가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강수산나)는 지난 5일 아동학대처벌특례법위반(아동학대치사)·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혐의로 38살 김 모 씨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수산나 서울남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부장검사는 오늘(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김 씨가 사건이 있었던 10월 중순까지 서울 강서구 화곡동 거주지에서 5명의 영아를 돌봤다고 밝혔습니다.

강 부장검사에 따르면 3명의 피해 영아가 공소장에 등장합니다. 사망한 A 영아는 김 씨의 중학생 딸 진술에 따르면 10월 12일부터 A 영아가 설사를 해 기저귀를 자주 갈아줘야 하자 화가 난 김 씨는 하루 한차례 우유 200cc만 먹였습니다. 또 수시로 주먹과 발로 때렸다고 합니다. 같은 달 21일 A 영아의 눈동자가 돌아가고 손발이 뻣뻣해졌습니다. 김 씨는 24시간 넘게 방치하다 다음 날 오후 11시 40분에 아이를 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하지만 A 영아는 결국 숨졌습니다.

강 부장검사는 A 영아의 상태를 본 이대목동병원 응급실 당직 의사가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의사분 표현을 빌리자면 본인이 병원에서 근무하면서 본 아이 중 상태가 가장 안 좋은 아이였다고 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충격적인 건 김 씨가 병원에 A 양 친모 행세를 했고 A 양을 다른 아이의 이름으로 등록했다는 것입니다. 또 김 씨가 여러 가지 임상 증상에 대해 거짓말을 해 의사들이 진단을 내리는 데 혼선이 생기기도 했습니다.

이에 대해 강 부장검사는 "아동 학대 사실을 은폐하기 위한 것 같다"라고 추측했습니다. 이어 "다른 이름으로 등록했던 아이가 예전에 열성 경련 증상이 있었다. 그 병원에서. 그리고 처음에 데려갔을 때도 이 아이가 바로 전에 경련 증상이 있었고, 그래서 예전에도 경련 증상이 있었다. 이렇게 거짓말을 하였기 때문에 그런 부분들을 감안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부연했습니다.

더욱 안타까운 건 A 양은 지난 7월 드러나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 학대사건의 피해자이기도 합니다. 당시 해당 어린이집이 폐원하자 A 양이 주중에 다른 어린이집에 맡겨졌다가 주말에 김 씨에게 맡겨지면서 또다시 학대를 당한 것입니다.

김 씨의 악행은 이뿐만 아니었습니다. 강 부장검사는 "2016년 3월에 있었던 B 양 어머니가 보육료를 조금 지체하고 연락이 되지 않는 것에 대해 화가 나자 김 씨는 B 양을 목욕시키다가 일부러 화상을 입게 했다. 또 물고문이라고 손으로 코와 입을 틀어막아 욕조에 빠뜨려 숨을 못 쉬게 했다. 동영상을 찍기까지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B 양은 당시 생후 6개월이었습니다.

또 다른 피해 영아 C 군도 2010년 3월 김 씨로 인해 2도 화상을 입었습니다. 강 부장검사에 따르면 C 군의 보육료가 연체되자 김 씨는 화가 나서 C 군을 뜨거운 물이 담겨 있는 욕실에 밀어 넣었습니다. 당시 18개월이었던 C 군은 2도 화상을 입고 3일동안 방치됐다가 뒤늦게 병원에 가서 2주간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C 군의 화상을 본 화상 전문 병원의 사회복지사가 경찰에 김 씨를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김 씨가 '실수로 목욕하다가 데였다. 아기가 잘못해서 수도꼭지를 건드렸다'라고 말해 사건이 자체 종결됐습니다.

강 부장검사에 따르면 김 씨는 조사 과정에서 수시로 말을 바꿨습니다. 강 부장검사는 "저희가 8번 조사를 했는데 계속 거짓말로 일관했기 때문에 진심으로 반성하는지는 좀 의문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얼마 안

된 갓난아이들을 정말 전혀 모르는 남한테 맡겨야 되는 분들이 많이 계신데 그런 분들이 조금 믿고 안전하게 맡길 수 있는 시설들이 조금 더 필요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며 "24시간 어린이집에 종일 맡겨져 있는 아이들은 부모님들도 되게 열악한 환경에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그런 취약 아동들에 대해서도 점검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