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피겨왕자 차준환, 그랑프리파이널 쇼트 4위…男피겨 역사 새로 쓴다

기사입력 2018-12-07 14:06 l 최종수정 2018-12-14 15:05


한국 피겨 역사의 제2막을 열고 있는 남자 싱글 차준환이 '왕중왕 대회'인 그랑프리파이널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통산 두 번째 높은 점수를 기록하며 6명의 출전 선수 중 4위 자리에 올랐습니다.

한국 선수가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무대에 오른 것은 2009년 '피겨퀸' 김연아 이후 9년 만이고 한국 남자 선수로는 처음입니다.

차준환은 한국시간으로 오늘 (7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18-20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시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7.35점에 예술점수(PCS) 41.72점을 합쳐 89.07점을 받았습니다.

자신의 쇼트프로그램 최고점(90.56점)에는 살짝 모자라지만 7개 연기 요소에서 모두 안정적인 연기를 선보였습니다.

차준환은 메달권인 3위 체코의 미칼 브레지나(28·89.21점)에 0.14점 차이로 뒤졌는데,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스케이팅에서 충분히 뒤집을 수 있습니다.

이날 차준환은 출전 선수 중 두 번째로 은반에 올라 프로그램 '신데렐라'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습니다.

그는 첫 과제인 쿼드러플 살코(기본점 9.70점)를 깔끔하게 성공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습니다.

차준환은 이어진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기본점 10.80점)도 실수 없이 처리했습니다.

플라잉 카멜 스핀을 우아하게 연기한 차준환은 가산점 구간에서 시도한 트리플 악셀(기본점 8.80

점)도 깨끗하게 연기했습니다.

쇼트프로그램 1위는 올해 세계선수권대회 우승자인 미국 네이선 첸(19·92.99점)이 차지했습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리스트 일본 우노 쇼마(21·91.67점)는 큰 실수를 연거푸 하는 바람에 그 뒤를 이었습니다.

한편, 평창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일본 하뉴 유즈루는 발목 부상으로 불참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