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예원촬영 징역 4년 구형…네티즌 의견 대립

기사입력 2018-12-07 14:06 l 최종수정 2018-12-14 15:05


유투버 양예원 씨의 촬영회 사진을 유출하고 강제추행한 혐의를 받는 모집책 최 씨에게 징역 4년이 구형된 것에 대한 네티즌의 팽팽한 의견 대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7일) 검찰은 45살 최 모 씨의 강제추행 등 혐의 사건 결심 공판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검찰은 "피고인의 범죄로 복수의 여성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봤다"며 구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앞서 최 씨는 2015년 7월 서울 마포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양 씨의 신체가 노출된 사진을 촬영하고 2017년 6월쯤 사진 115장을 지인에게 제공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구속기소 됐습니다.

최 씨의 선고 공판은 내년 1월 9일 열릴 예정입니다.

최 씨는 2016년 9월부터 이듬해 8월까지 13차례에 걸쳐 모델들의 동의 없이 노출 사진들을 배포한 혐의, 2015년 1월과 이듬해 8월 모델 A 씨와 양 씨를 추행한 혐의도 받습니다.

한편 검찰이 최 씨에게 징역 4년을 구형한 것에 한 네티즌 'hats****'

님은 "먼저 촬영 일 달라고 한 건 양예원 아니냐. 진짜 뻔뻔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어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판결이다"(vers****님), "저런 걸 찍겠다고 모집한 것 자체가 죄다"(volr***님), "한 사람의 인생이 망가진 사건이다. 깊이 반성한다고 될 일이 아니다(pcte****님)" 등의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