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환청 들었다" 흉기로 아내 살해한 50대…가정폭력 전력도 있어

기사입력 2018-12-07 14:35 l 최종수정 2018-12-14 15:05


환청을 들었다며 흉기로 아내를 살해한 50대 남성이 딸의 신고로 현행범 체포됐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오늘(7일) 55살 A 씨를 살인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오전 2시쯤 강서구 자택에서 주방에 있던 흉기로 50살 아내 B 씨를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사건 당시 다른 방에 있던 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A 씨를 현장에서 붙잡았습니다.

알코올 중독성 치매 증상을 보여온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환청을 들었다'고 말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진술이 또렷하지 않아 정상적인 조사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한편 A 씨는 과거에도 가족에게 폭력을 행사해 입건된 적이 있었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015년에 딸을 폭행·협박하고, 2017년에는 부인을 폭행해 각각 조사를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당시

피해자들이 처벌 의사를 철회하면서 A 씨가 큰 처벌은 받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특히 첫 가정폭력 신고였던 2015년 당시에는 딸이 A 씨를 신고했으나 어머니 B 씨가 '아버지가 처벌받지 않게 해달라'며 딸을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폭행은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을 경우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불벌죄'에 해당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