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대통령, 뇌출혈로 쓰러진 기재부 공무원 문병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

기사입력 2018-12-07 14:43 l 최종수정 2018-12-14 15:05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7일) 국회에서 뇌출혈로 쓰러진 기획재정부 예산실 소속 김 모 서기관을 병문안 하면서 "새벽까지 국가예산 일을 하느라 애를 쓰다 이렇게 되니 대통령으로서 아주 아프고 안타깝다"고 밝혔습니다.

김 서기관은 지난 3일 오전 4시까지 이어진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소(小)소위원회의 감액심사에 대응하기 위해 국회에서 대기하다 오전 2시쯤 뇌출혈로 쓰러졌습니다. 예산안 처리가 장기화 되면서 정부 부처의 피로감도 극심해진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행사를 마친 뒤 곧바로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해 김 서기관이 입원해 있는 병실을 찾았습니다.

문 대통령이 병실에 들어섰을 때 김 서기관은 잠들어 있었으나, 문 대통령이 부인과 대화를 나누던 도중 눈을 떴습니다. 문 대통령은 김 서기관의 손을 잡고 "저를 알아보시겠습니까"라고 물었고, 김 서기관은 눈짓으로 반가움을 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위로라도 드리려고 병문안을 왔다"며 "젊으시니 금방 회복될 것이다. 부인과 딸이 기다리고 있으니 얼른 털고 일어나야죠. 초조하게 생각하지 말고 이번 기회에 확실하게 쉬고 새 출발한다고 생각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서기관은 여러 차례 고개를 끄덕였고, 문 대통령이 병실을 떠날 때는 침대에서 일어나려고도 했습니다.

김 서기관의 주치의 김연희 교수는 문 대통령에게 "김 서기관이 의식회복의 진행 정도가 양호하며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며칠 뒤 상세 검진을 마친 뒤 재활치료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병실을 나서며 김 서기관의 부인에게 격려금을 전달했습니다.

이같은 일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월 보건복지부 소속 B 사무관이 과로로 숨졌을 때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종청사에서 과로로 숨진 여성 공무원의 소식에 또 한 번 가슴이 무너진다. 야근과 과로를 당연시하는 사회, 더 이상은 안된다"고 적은 바 있습니다.

취임 후에는 정부세종청사를 직접 방문, B 사무관의 자리부터 찾아 애도의 뜻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회복 기원글/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화면 캡처
↑ 문재인 대통령의 회복 기원글/사진=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화면 캡처

최근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던 외교부 김모 국장이 뇌출혈 증세로 쓰러지자 문 대통령은 병원에 들러 상황 보고를 받은 뒤 양방 주치의인 송인성 분당서울대병원 교수를 현지에 남도록 지시했습니다.



또 페이스북을 통해 "과로로 보인다. 매우 안타깝다"며 "꼭 회복되길 기원한다"고 적었습니다.

아울러 현지 병원에 입원해있는 김 국장에게 "싱가포르를 떠난 이후에도 자주 생각하고 있다. 하루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문안카드와 격려금을 외교 행낭을 통해 전달했다고 김 대변인은 소개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투데이 핫이슈

AD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

      오늘의 인기정보